성쌓기 나눔방
 
    너희는 두려워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날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출 14:13
 
 
 
  성쌓기 청사진
 
  성쌓기 최신글 보기
  성쌓기 최신댓글 보기
   
  서약과 지침 모음
  교회 세부 manual
  말씀사역 나눔방
예수 그리스도론
구원론
제자훈련 구원반 나눔방
거듭남의 필요성을 깨닫는 단계
자신의 죄에 대한 각성의 단계
천국을 침노하는 단계
신적 조명의 단계
복음적 회개의 단계
거듭남의 단계
새생활론
 
제자훈련 성장반 나눔방
흠 없는 거룩의 단계
성령님의 음성을 듣는 단계
이타적 사랑의 단계
  핵융합 : 따뜻함
  핵융합 : 개방성
  핵융합 : 친화력
  핵융합 : 동일성
  핵융합 : 배려심
  핵융합 : 섬김
  핵융합 : 겸손과 상호존경
Always Happy & Positive
하나님 나라 확장의 단계
그리스도인의 직업관
영분별론
종말론
 
교회사
 
  종교개혁
 
  청교도
 
  대각성운동
 
 

  감사찬양사역 나눔방

감사합니다!
찬양 모음
 
  기도사역 나눔방
  봉사사역 나눔방
  복음전파사역 나눔방
  사랑돌봄사역 나눔방
셀사역 나눔방
교사사역 나눔방
  상담사역 나눔방
  개인 전인건강 나눔방
  가정회복 나눔방
부모 공경
 
그리스도인의 결혼 준비
부부 사랑
자녀 양육
 
  치유사역 나눔방
  축사사역 나눔방
 
  기초소양훈련 나눔방
영성 훈련
양심 훈련(도덕 훈련)
사유 훈련(이성 훈련)
감성 훈련(정서 훈련)
의지력 훈련
기본 예의 훈련
 
   

31 , 1
민재홍    2013-11-21 16:39:18   
믿음, 소망, 사랑의 하루하루

 

믿음, 소망, 사랑의 하루하루

 

 

시계 초침을 보노라면

흐르는 시간이 계곡물 같고요

, 여름, 가을을 지나

겨울이 문턱에 오는 것을 보면

날으는 세월이 화살 같아요

 

높은 구름의 산책에는 봄바람이 동행하고

칼바람이 불면 낮게 드리운 구름들이

매서운 달리기시합을 시작하는데

어린 생각은 칼바람에 베임을 당하며 성장하고

고급한 마음은 봄바람과 교제하며 지혜를 저축해요

 

조급증에 병든 성공을 위해 뜀박질도 필요하고

경쟁없는 느릿한 걸음은

여유와 낭만의 치료제도 생산하지만

정해진 섭리로 돌고도는 충성스런 세월은

붙들거나 속도를 조절할 방도가 전혀 없어요

 

어느덧 시간도 나이를 먹어

어리석은 과거의 젊음이 후회되고

앞날이 두려워지는 인생의 막다른 계절이 오면

말씀의 도화지에 그린 사후의 세월에 대한 모양이나 색깔은

바람결에 떠도는 구름처럼 그렇게 단순한건 아니예요

 

양심에 거리끼면 왠지 불안하고

내세의 확신과 은총이 인도하면 감사한 세월

죄악으로 혼탁해진 물이나

근심으로 떠난 화살은 다시금 돌아오질 못하니

불의 혀 같은 바람을 사모하며 시간을 저축해요

 






홍은주 : 2013/11/22    

아무런 소망없는 세상의 일로 시간을 헛되이 낭비하지 않고
믿음 소망 사랑으로 하루하루 내세를 준비하며 시간을 저축하겠습니다!


김세정 : 2013/11/22    

아멘!!! 너무 감사합니다 ♥♥♥♥♥


권소용 : 2013/11/22    

아멘 지혜의 말씀 감사합니다^0^


정도현 : 2013/11/22    

아멘! 믿음, 소망, 사랑의 하루하루를 살도록 힘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혜경 : 2013/11/22    

아멘~
믿음,소망,사랑의 하루하루를 잘 살아서 칭찬 받는
성도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윤지명 : 2013/11/22    

은주 선생님 댓글에 아멘!!!


이제환 : 2013/11/23    

우리가 보내는 세월들이 그저 허공을 향해 무의미하게 날아가는 화살이 아니라 지존자께서 정조준하시는 과녁으로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날아가는 화살이 되게 하옵소서! 아멘!!!


노예진 : 2013/11/23    

아멘! 감사합니다!!


유하림 : 2013/11/23    

선생님, 마지막 구절이 너무 멋있어요..ㅠㅠ


장지영 : 2013/12/04    

아멘!! 주님의 은혜로 맞는 하루하루 열심히 살겠습니다.^^


Next   증명서 [14] 최용환
Prev   미련퉁이 [8] 민재홍